신차 생산 배정이냐 완전 철수냐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말 중대결정 언급 왜
신차 못 받으면 3~4년 ‘보릿고개 ’
회사채 2조 만기 맞물려 돈줄 막혀


13일 GM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면서 “2월 말까지 (정부 등) 이해 관계자들과의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2월을 못박은 이유와 향후 수순 등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서는 2월 말의 의미를 두 가지 방향으로 해석한다. 먼저 GM 본사의 신차 배정 결정이다. GM은 2월 말 늦어도 3월 초에 글로벌 생산기지에 신차를 배정한다. 이때 스터디셀러 등 인기 차종을 배정받는 해외 공장은 최소 3~4년간 먹거리 걱정이 없지만 그렇지 못한 공장은 이른바 ‘보릿고개’를 견뎌야 한다.

또 다른 이유는 3월 이후 도래할 회사채 만기다. 한국GM은 본사의 금융 자회사로부터 총 2조 4000억원을 차입했다. 이자율은 연 4.7~5.3%에 달한다. 시장금리보다 2% 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한국GM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관계사에 지급한 이자만 4620억원이다.

한국GM은 3년간 2조원에 달하는 적자를 기록한 탓에 돈을 융통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입장이지만 정치권을 중심으로 ‘본사가 한국GM에 고리대금 장사를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내 은행들이 한국GM에 내준 대출은 미미한 수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막대한 적자를 기록하면서 언제 시장에서 철수할지 모르는 회사(한국GM)에 대출을 내줄 은행은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에서는 ‘중대 결정’이 ‘완전 철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군산뿐 아니라 전체 1만 6000명을 고용하는 한국GM 전체가 철수할 수도 있으니 이를 막기 위해 이달 말까지 한국 정부가 ? 움직이라는 일종의 ‘경고’라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와 산은이 ?자금 지원에 나선다면 산은의 지분율(17%)을 고려할 때 최소 5000억원 이상의 혈세를 들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2-1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