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의 슈퍼콘서트 출연 번복에 단단히 뿔난 엑소팬들

입력 : ㅣ 수정 : 2018-10-09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엑소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그룹 엑소
연합뉴스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주최하는 ‘슈퍼콘서트’에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출연이 번복되자 엑소 팬들이 단단히 뿔이 났다. 엑소의 공연을 보려고 수십마리의 치킨을 사 먹은 팬들은 큰 좌절감을 안고 집단 소송에 나설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BBQ 일부 가맹점은 오는 14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슈퍼콘서트를 홍보하는 문자메시지에서 출연 가수 중 팬층이 두꺼운 엑소를 출연진 명단에서 첫번째로 소개했다. 엑소의 출연은 지난 4일까지만 해도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하지만 지난 8일 전송된 문자에서는 문구가 ‘엑소’ 대신 ‘엑소급 가수 출현’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러자 팬들은 “BBQ가 엑소 팬들에게 사기 쳤다”, “엑소가 출연한다고 광고해 치킨 판매량을 올려놓고서 공연 직전에 출연 안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공분을 터트렸다. 엑소의 한 팬은 “슈퍼콘서트를 보려고 KTX 표와 숙소까지 다 예약해 놓았는데 날벼락 같은 소식”이라면서 “지금까지 사 먹은 치킨 값을 모두 환불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콘서트 티켓 당첨자는 BBQ 치킨 영수증에 인쇄된 번호를 넣은 응모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선정됐다. 응모를 많이 하면 할수록 당첨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엑소 팬들 사이에서는 BBQ 치킨 사먹기 운동까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스페셜 스탠딩석에 당첨되려면 90회 이상 주문해 먹어야 한다”는 글도 인터넷을 떠돌았다. 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150만원 상당이다.
BBQ 출처=YTN 화면 캡처

▲ BBQ
출처=YTN 화면 캡처

일부 팬들은 “한국소비자원에 민원을 제기하고 민사 소송도 불사하겠다”며 대응에 나섰다. ‘무료’인 티켓에 웃돈을 얹어 암표로 판매하겠다는 팬도 속출하고 있다. 실제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콘서트 티켓을 양도하겠다. 가격을 제시하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BBQ 본사 관계자는 9일 “문자 발송은 각 가맹점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한 것”이라면서 “엑소 측과 최종까지 협의한 것은 사실이지만 컴백 일정이 늦춰지면서 함께할 수 없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김경자 가톨릭대 교수는 “가맹점 관리도 본사 책임”이라면서 “소비자인 팬들이 오해할만한 소지가 충분하기 때문에 BBQ 측의 ‘기만광고’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은희 인하대 교수도 “BBQ 측은 사정상 출연자가 바뀔 수 있다는 공지라도 해야 했었다”고 꼬집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