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취업자 4만 5000명 증가…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월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해보다 4만 5000명 증가하며 플러스를 유지했다. 하지만 증가폭이 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머물고 있어 고용 부진은 계속되고 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705만 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만 5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에 33만 4000명이있던 취업자 증가폭은 2월 10만 4000명으로 10만명대에 머무른 뒤 5월에는 7만명으로 10만명대마저 무너졌다. 7월과 8월에 연속으로 1만명대를 기록하면서 이번달에 취업자 증가폭이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다. 취업자 증가폭이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해소했지만, 올해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그치고 있다.

취업자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정보통신업, 농림어업 등에서 증가했다. 반면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에서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만 2000명 줄었다. 6∼8월 3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감소했던 점을 고려하면 다소 개선된 수치다.

고용률은 61.2%로 1년 전보다 0.2% 포인트 내렸다. 실업자는 102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 2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3.6%로 1년 전보다 0.3% 포인트 올랐다. 9월 기준으로는 2005년 9월(3.6%) 이후 가장 높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8.8%로 1년 전보다 0.4% 포인트 낮아졌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