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고용부 장관 “청년층 취업자 증가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대해 “감소 추세이던 청년층 취업자가 증가 추세로 전환해 청년층 고용률이 42.9%로, 9월 기준으로는 2006년(43.0%) 이후 가장 높았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용노동부가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서는 지난달 취업자 수가 2705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만5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과 8월의 취업자 수 증가 폭은 각각 5000명, 3000명이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8.8%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 지난해 조사대상 기간에 포함됐던 공무원 시험이 올해는 빠진 점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

이 장관은 “취업자 수가 4만5000명 증가해 최근 7, 8월에 비해 개선됐고 일자리 질 측면에서도 상용직 근로자의 증가 폭이 확대됐으며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증가하는 등 개선 추세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그동안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취업자가) 크게 감소해오던 제조업이 9월에는 감소 폭이 다소 축소됐다”면서 “9월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2년 7개월 만에 최대치인 40만명 증가한 것도 이런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일부 서비스업에서 취업자 감소가 지속되고 실업률이 상승하는 등 일자리의 양적인 측면에서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정이 함께 취약계층·지역·산업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및 고용 창출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 중에 있으며 경제장관회의 등을 거쳐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