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 합의안 인준이냐 실각이냐…일각선 벌써 차기 총리 저울질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2019.5.16. AFP 연합뉴스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2019.5.16.
AFP 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4번째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마저 하원 인준을 받지 못하면, 메이 총리의 사퇴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외신은 내다봤다. 합의안 하원 통과를 낙관할 수 없는 분위기 속에서 메이 총리가 실각하면 누가 그 뒤를 이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은 이미 브렉시트 합의안을 세 차례 거부했다. 네 번째 투표는 아마 메이 총리의 마지막 투표가 될 것이다. 그는 필사적인 도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망을 밝지 않다. 메이 총리는 지난 4월부터 제1 야당인 노동당의 제러미 코빈 대표와 협상하고 있지만, 양당의 입장차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최근 로이터통신은 “메이 총리와 코빈 대표 모두 소속 정당으로부터 너무 많이 양보하지 말라는 압박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NYT도 전문가를 인용해 “협상안이 재차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브렉시트 이후에도 EU의 관세동맹에 남을 것인지가 쟁점이다. 메이 총리의 보수당 강경 브렉시트파는 관세동맹에서 벗어날 것을 요구한다. 반면 노동당은 관세동맹에 남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등 14명의 보수당원은 지난 13일 메이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관세동맹 잔류안을 받아들이면 당내 충성을 잃을 것”이라며 위협했다.

메이 총리의 정치적 입지가 위태로운 가운데 NYT 등은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제레미 헌트 외무장관, 데이비드 리딩턴 국무조정실장 등이 차기 총리로 거론된다고 전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