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정혜영 부부, 한국컴패션에 바자회 수익금 4500여만원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션·정혜영 부부가 바자회 수익금 전액을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에 전달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션·정혜영 부부가 지난 21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연 ‘메이드 인 헤븐’ 바자회로 얻은 수익금 4500여만원 전액을 한국컴패션에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바자회에는 이들 부부의 소장품과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아동 관련 80여개 브랜드 제품이 판매됐다. 한국컴패션 홍보대사인 이영표 전 축구 국가대표와 배우 박보검, 성훈, 이성경, 가수 산다라박, 아이콘, 위너 등 유명 연예인의 애장품 경매도 진행됐다. 션은 바자회에서 ‘말해줘’, ‘오빠차’, ‘전화번호’ 등 자신의 히트곡 공연 등으로 행사장 분위기를 돋웠다.

이 행사는 션·정혜영 부부가 한국컴패션을 통해 100명의 어린이를 후원하게 된 지 10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지난해 5월 처음 열렸다. 이번 바자회 수익금 4500여만원은 가난한 환경에 놓은 전 세계 어린이 100명을 위한 양육비로 쓰인다. 션·정혜영 부부는 지난해 5월과 9월에도 바자회를 열고 모두 1억 1300여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