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서 ‘로켓맨’으로 돌아온 태런 에저턴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턴 존 일대기 다룬 영화 홍보차 내한
영화 ‘로켓맨’에서 엘턴 존을 연기한 태런 에저턴(왼쪽)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2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메라를 향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로켓맨’에서 엘턴 존을 연기한 태런 에저턴(왼쪽)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2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메라를 향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2017)에서 엘턴 존을 처음 만났을 땐 저도 그저 수백만명의 팬 중 한 사람이었죠. 이번에 엘턴 존의 이야기를 담은 ‘로켓맨’을 촬영하면서 그가 독보적인 전설이라기보다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눌 만큼 가까운 사람임을 깨닫게 됐어요. 따뜻하고 사랑이 넘치는 분이에요. 기대하지 못했는데 그와 친구가 될 수 있어 더욱 좋았습니다.”

전설적인 팝의 아이콘 엘턴 존의 삶과 무대를 그린 영화 ‘로켓맨’ 홍보차 한국을 찾은 배우 태런 에저턴은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엘턴 존이 영화를 촬영하는 내내 제작진이 부담을 갖지 않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줬다”면서 그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다음달 5일 개봉하는 ‘로켓맨’은 한 시대를 풍미한 영국 팝스타 엘턴 존이 맞이한 인생의 명암, 음악적인 영감을 나눈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화 제목이자 엘턴 존의 대표 히트곡 ‘로켓맨’을 비롯해 ‘유어 송’, ‘베니 앤 더 제트’, ‘타이니 댄서’, ‘크로커다일 록’ 등 그의 명곡 20여곡이 삽입됐다. 수준급 노래 실력으로 유명한 에저턴은 엘턴 존의 히트곡을 직접 불렀다.

지난해 국내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누린 음악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프로듀서로 참여하기도 했던 덱스터 플레처 감독은 “영화에 삽입한 노래는 엘턴 존의 스토리를 전달하고 각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활용했다”면서 “에저턴의 좋은 목소리 덕분에 영화의 독특한 색깔이 살아났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9-05-24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