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김대중·이희호 위대한 시대 만들어…그 뜻 이어갈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1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6.11 연합뉴스

▲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6.11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위대한 시대를 함께 만들어왔고, 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좌담회’에서 “이 여사가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인 김 전 대통령 곁에서 편히 잠드시길 간절히 기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가슴이 자꾸 울컥울컥하려고 해서 실수할까 봐 적어왔다”며 미리 준비한 추모의 글을 떨리는 목소리로 읽었다.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해온 강인하고 아름답던 시간이 느껴졌다”며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줬다. 이 여사님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큰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사님께 가슴 부푼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며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 등 세 가지에 생을 바치면서까지 함께 하셨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6·15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신념과 확신이 아니었다면 이뤄지기 어려웠던 민족사적 대사건이었다.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는 과정의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이후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문 의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정신이 없고 울컥하다. 이루 말할 수 없이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며 “이 여사께서 빨리 김대중 대통령을 다시 만나 아무 슬픔도 아픔도 없는, 빛나고 눈부신 세월을 지내시길 간곡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10년 전 김대중 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 이 여사가 ‘아프고 견디기 힘든 인생을 참으로 잘 참고 견뎌준 당신을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고 말씀하셨다”며 “지금 이 여사께 그 말씀 그대로 전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분이 원하셨던 세상인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의 완성을 위해 우리들의 몫이 시작됐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