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금리인하 요구하라더니 기존 고객 차별”

입력 : ㅣ 수정 : 2019-06-15 1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카오뱅크 “시중금리 떨어져 신규 대출시 금리 낮아져”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이 영업 시작 5일 만에 개설 계좌 100만 개를 돌파했다. 사진은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실행한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이 영업 시작 5일 만에 개설 계좌 100만 개를 돌파했다. 사진은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실행한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연합뉴스

직장인 A씨는 일주일 전 카카오뱅크에 승진하기 전에 받은 마이너스 통장 대출 금리를 낮출 수 있을지 문의했다. 금리인하 요구권을 쓴 것이다. 카카오뱅크는 금리가 0.1%포인트 떨어진다고 답을 했다. 그러던 A씨는 지난 12일 마이너스 통장 한도를 높이기 위해 조회했다가 놀랐다. 한도만 높이면 금리가 0.7%포인트 가까이 낮아진다는 결과를 받았기 때문이다. 신용등급이 같은 사람이 금리가 이렇게 차이가 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대출 시점에 따라 가산금리카 달라질 수 있는데 최근 시중금리가 떨어지면서 대출금리가 낮아졌다”면서 “대출금액에 따라 차이는 없지만 새로 대출을 받으면 금리가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은행업계에서는 카카오뱅크가 최근 공격적으로 대출을 확대하고 나서면서 신규 고객에게 더 낮은 금리를 적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과거에는 신규 고객을 우대하기도 했지만 기존 고객에게 차별이 될 수 있어 지금 은행은 마이너스 통장으로 신용대출을 받으면 한도가 달라도 금리가 같다”면서 “같은 사람이 금리인하 요구를 했을 때와 한도를 높였을 때 다른 금리가 적용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시장 상황과 개별 고객 사례에 따라 새로 대출을 받는 게 유리할 수도 있다”면서도 “한도를 높이면 리스크가 커져 금리가 되려 올라갈 수도 있어 개인마다 상담을 받는 것이 정확하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가 금리인하 요구권을 고객에게 주기적으로 먼저 알리겠다고 나섰지만 실효성이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불만도 나온다. 지난 12일부터 취업이나 승진, 소득이 늘어나면 신청할 수 있는 금리인하요구권은 법적 권한이 됐다. 카카오뱅크는 고객센터에서 고객의 대출 정보를 조회할 수 없어 충분한 설명을 듣기도 쉽지 않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고객센터에서는 고객의 현재 대출 상황은 조회할 수 있지만 신규 대출 금리를 산출할 수 없다”면서 “대출 금리 산정 내역에 대해 자세한 설명도 어렵지만 이점은 시중은행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A씨는 “카카오뱅크에 수차례 문의한 뒤에야 대출을 많이 할수록 금리를 깎아주기 때문이라고 답을 들을 수 있었다”면서 “마이너스 통장에서 한도만 잡고 실제로 쓰지 않으면 금리를 절약할 수 있겠지만, 신규 대출자에게 우대 금리를 제공하면서 기존 대출자는 이런 정보를 알리지 않고 금리 인하 요구를 해도 조금만 금리를 낮추는 것은 차별이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실제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말 기준으로 카카오뱅크의 금리인하요구 수용률은 13%로 전체 19개 은행 가운데 가장 낮았다. 카카오뱅크에는 전체 은행의 62.7% 수준인 12만 2818건의 금리 인하 요구가 쏟아지면서 90%를 웃돌던 은행권 평균수용율을 42.0%로 끌어내렸다. 카카오뱅크는 “시중은행과 달리 비대면으로 제한없이 신청을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이처럼 카카오뱅크가 신규 대출 끌어올리기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80%에 달하던 인터넷은행의 예대율이 급락하면서 수익성에 ‘노란불’이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84.4%였던 카카오뱅크의 예대율은 올해 1분기에는 64.9%로, 지난달 말에는 63.7%로 내려앉았다. 인터넷은행의 덩치가 작다고는 하지만 변동폭이 매우 크다. 문제는 예금잔액 대비 대출금 잔액 비율을 말하는 예대율이 떨어지면 은행의 수익성이 떨어진다. 받은 예금을 빌려주는 대신 다른 금융상품에 투자할 수도 있지만 더 높은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다. 때문에 시중은행은 지난해 말 기준 평균 98.4%의 예대율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가산금리는 개인의 신용등급 뿐만 아니라 은행의 예대율 관리나 자금 사정 등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