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5000원 캐시백 이벤트로 GS25 결제망 한때 마비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용자·가맹점주 불편 겪어
장애를 일으킨 토스와 GS25의 제휴이벤트

▲ 장애를 일으킨 토스와 GS25의 제휴이벤트

간편 송금서비스 앱인 토스(Toss)가 편의점 결제금액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깜짝 행사를 벌였다가 결제시스템 장애를 일으켰다.

이벤트에 참여하려던 토스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은 것은 물론이고 편의점 점주들도 영업 손실을 보게 됐다.

14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토스는 이날 밤 9시부터 1시간 동안 편의점 GS25에서 토스카드로 물건을 구매할 경우 최대 5000원까지 결제금액의 100%를 현금으로 돌려주는 행사를 열었다. 토스카드는 토스가 지난 3월 도입한 선불카드다.

그러나 이벤트에 참여하고자 했던 이용자 상당수가 결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캐시백 지급이 지연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이벤트 참여자가 폭주하면서 결제 서버에 부하가 걸렸다는 게 토스 측 설명이다.

토스 이벤트의 영향으로 GS25 결제 시스템에도 장애가 생겨 일반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결제도 일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때문에 GS25 가맹점을 운영하는 일부 점주들은 물건을 제대로 판매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맹본사와 토스의 제휴 이벤트 때문에 영업방해를 당한 셈이다.

토스는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좋은 혜택을 드리기 위해 기획된 이벤트에 대해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불편을 드린 점 죄송하다”며 “오늘 진행된 이벤트는 제휴사 측의 확인이 필요하여 정상화 여부를 현재로서는 정확하게 안내드릴 수 없는 점 양해바란다”고 공지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