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 처방전으로 ‘수면유도제’ 6만정 사들인 간호조무사 구속

입력 : ㅣ 수정 : 2019-06-15 14: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병원 처방전을 위조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 수면유도제 수만 정을 사들인 간호조무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간호조무사 A(54)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해 최근 검찰에 기소 의견을 달아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병원 처방전을 위조해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 6만여 정을 구입해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부 의료기관에서 전산이 아닌 수기로 작성한 처방전이 쓰인다는 점을 알고는 병원 이름 등이 적힌 처방전 종이를 구해 필요한 약품을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절도 혐의를 수사하던 중 이 같은 범행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은 A씨의 집에서 위조된 처방전 일부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이 안 와서 먹은 것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지난 2년간 처방받은 내용을 분석한 결과, 다소 의심스러운 행적에도 여러 차례 A씨에게 스틸녹스를 처방한 약사 B씨 역시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한편 경찰은 A씨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조 처방전으로 향정신성의약품을 수백정씩 처방받은 또 다른 간호조무사 2명을 확인하고 이들을 붙잡아 수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