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관능적 힙라인’ 윤체리

입력 : ㅣ 수정 : 2019-06-15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모델 중 최고의 관능미를 자랑하는 윤체리가 최근 자신의 SNS에 화이트 시스루 란제리를 입고 절정의 섹시함을 뽐냈다. 윤체리는 사진 속에서 화이트 란제리를 입고 35-24-36의 황금 라인을 과시했다. 특히 투명한 흰색 가운에 비친 36인치 탄탄한 힙라인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또한 다른 사진에서는 호리병 몸매를 강조한 배꼽티로 캐쥬얼함과 함께 섹시미도 발산했다.

2015년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한 윤체리는 그 동안 용인 스피드웨이를 비롯해서 전남 인터내셔널 서킷, 인제 스피디움에 서며 화려한 매력을 발산했다. 올해는 KRC의 대표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13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윤체리는 “란제리 촬영은 나의 전문분야다. 섹시함은 물론 고급스러움을 나타내야 하기 때문에 표정과 포징 등 공부를 많이 한다. ‘윤체리의 깊은 눈빛에 빠지지 않는 남성은 대한민국에 없을 것’이라는 소리를 들을 때 가장 뿌듯하다”고 말했다.

윤체리는 퍼포먼스 그룹 ‘바디쉐이크’의 멤버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5년에 데뷔하자마자 ‘제4회 한국 레이싱모델 어워즈’에서 ‘올해의 모터스포츠 우수모델상’을 받을 정도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서울오토살롱, 아시아 스피드 페스티벌, 지스타, 서울모터쇼 등 굵직한 행사에 나서며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