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파격 인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새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뒤 윤석열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윤 후보자는 문무일 검찰총장보다 연수원 다섯 기수 후배로, 고등검사장(고검장)들을 제치고 검찰 수장이 된 만큼 적잖은 고위급 검사들이 옷을 벗을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윤 후보자의 지명은 현 정부가 중점을 두고 추진한 적폐청산 수사에 대한 공로를 인정함과 동시에,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핵심으로 하는 검찰개혁을 지속해서 밀어붙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2년 18대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으로 좌천됐고,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한 바 있다.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구·서울·부산·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지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