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파격 카드… 적폐청산 이어 檢개혁 찌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새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문무일 총장보다 5기수 아래 ‘발탁 인사’
靑 “부정부패 척결·조직 쇄신 완수 기대”
윤 후보자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소감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후 차에 탑승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후 차에 탑승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조직 안정보다는 파격을 택했지만 검찰 안팎에서는 예상된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윤 후보자가 어떻게 해결할지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58·18기)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했고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였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 아니라 국민의 신망을 받았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또 “아직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의 뿌리를 뽑고, 시대의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의 발탁은 고검장을 거치지 않았고 현 총장보다 5기수 아래라는 점에서 파격적이다. 신군부 시절인 1981년 정치근(고등고시 8회) 검찰총장이 6기수를 건너뛰고 임명된 적은 있지만 1988년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이래 검사장에서 검찰총장으로 직행한 사례는 없다. 문 총장보다 5기수 낮아 19~22기 고검장과 검사장들이 줄줄이 옷을 벗을 수도 있다. 다양한 점에서 파격적인 인사지만 검찰 내부 동요는 크지 않다. 2년 전 문 대통령은 고검 검사였던 윤 후보자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했다. 이때부터 ‘차기 검찰총장은 윤석열’이 기정 사실화됐다.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총장에 발탁됐지만 검찰개혁이라는 큰 과제가 놓여 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윤 후보자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 어떻게 대처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문 총장은 법무부가 수사권 조정을 추진할 때부터 줄곧 반발해왔다. 국정 기조를 고려하면 문 총장처럼 반대하기가 쉽지 않고 검찰 분위기를 고려하면 찬성하기도 쉽지 않다.

윤 후보자는 지명 직후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사권 조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 검찰개혁 관련 질문에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신임 총장은 18일 국무회의 의결과 대통령 재가, 국회 인사청문 요청 및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6-1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