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배·동기 검사장급 30명…상당수 사의 땐 초유의 인사 공백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윗기수 22기 8명은 대부분 일선 지검장
“이미 관례 깨져 어떻게 될지 예측 못해”
尹 지명으로 ‘줄사퇴’ 관행 파괴 분석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달 말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 윤 지검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달 말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 윤 지검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17일 문무일(58·연수원 18기) 검찰총장보다 다섯 기수 아래인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그 사이에 있는 ‘샌드위치’ 고검장 및 검사장들이 줄줄이 옷을 벗을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사의를 표명하면 초유의 검사장 인사 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사법연수원 19~23기 현직 검사장급은 모두 30명이다. 최선임인 19기 검사장으론 검찰총장 후보군에 포함됐던 봉욱 대검 차장을 비롯해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황철규 부산고검장이 있다. 20기 검사장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 박정식 서울고검장, 이금로 수원고검장, 김호철 대구고검장 4명이다. 21기는 박균택 광주고검장, 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 등 6명, 22기는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 김영대 서울북부지검장 등 8명이 검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관례를 따르게 되면 선배 기수는 물론 윤 지검장과 연수원 동기인 23기 검사장들까지 대부분 검찰을 나가야 한다. 2017년 문무일 검찰총장이 후보자로 지명될 당시에도 이명재 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오세인 전 광주고검장 등 18기 동기들도 사퇴했다.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검찰총장보다 윗 기수가 남은 적은 없고, 동기들이 잔류한 사례도 정상명 총장 당시 7기 동기 몇몇이 남은 것이 유일하다”면서 “최소한 선배 기수는 대부분 용퇴를 결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찰 간부 30명이 한꺼번에 사퇴하면 인사상 혼선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기에 일선 지검장들이 다수인 22기까지는 남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뒤늦게 사법시험에 합격한 윤 지검장이 기수에 비해 나이가 많기 때문에 선배 검사장들이 그대로 중책을 이어 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 현직 검사장은 “이미 관례가 깨졌기 때문에 ‘관례대로’ 어떻게 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윤 지검장이 선배들에게 남아 달라고 하면 남을 수 있고, 그럼에도 ‘나가야겠다’며 사퇴를 표명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른 후보자에 비해 기수가 낮은 윤 지검장을 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배경에 조폭 문화에 비유되는 ‘줄사퇴’ 관행을 깨뜨리려는 의도도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함께 나온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9-06-1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