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에 트럼프 이름 딴 정착촌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에 트럼프 이름 딴 정착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국 불안에도 골란고원 내 브루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딴 새로운 유대인 정착촌인 ‘트럼프 고원’(트럼프 하이츠) 개발을 정식 인가하며 양국의 결속을 재확인했다. 사진은 이날 ‘트럼프 고원’ 표지판 앞에서 연설하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 골란고원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스라엘에 트럼프 이름 딴 정착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국 불안에도 골란고원 내 브루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딴 새로운 유대인 정착촌인 ‘트럼프 고원’(트럼프 하이츠) 개발을 정식 인가하며 양국의 결속을 재확인했다. 사진은 이날 ‘트럼프 고원’ 표지판 앞에서 연설하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
골란고원 로이터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국 불안에도 골란고원 내 브루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딴 새로운 유대인 정착촌인 ‘트럼프 고원’(트럼프 하이츠) 개발을 정식 인가하며 양국의 결속을 재확인했다. 사진은 이날 ‘트럼프 고원’ 표지판 앞에서 연설하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

골란고원 로이터 연합뉴스

2019-06-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