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한반도 유사시 日참여’ 보고서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9: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한미군 ‘日과 지원·전력 협력’ 첫 표현
“전력 제공국 제안 안 해… 번역 오류” 부인
외교부 “美, 호르무즈 파병 요청 땐 검토”
사진은 지난 5월 비무장지대(DMZ)의 유엔기와 태극기. 2019.7.11 연합뉴스

▲ 사진은 지난 5월 비무장지대(DMZ)의 유엔기와 태극기. 2019.7.11 연합뉴스

미국 주도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제공할 국가로 일본을 포함시키는 방안을 담은 한국어 보고서를 냈다가 파문이 일자 공식 부인했다.

유엔사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을 전력제공국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는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며 “유엔사는 일본을 전력제공국으로 제안하지도 않았고 또한 일본이 요청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사 조직 구조의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긴밀하게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주한미군 2019 전략다이제스트’ 보고서에 “유엔사는 위기 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주한미군이 매년 발간하는 보고서에 ‘일본과의 전력 협력’이란 표현을 한 것은 처음이다. 논란이 일자 유엔사는 보고서 영문판을 즉각 공개하면서 “단순한 번역상 오류다. 영문판의 ‘through Japan’(일본을 통해서)이란 표현은 한반도 유사시 주일미군 기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한국 국방부도 “일본은 6·25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앞서 미국은 한국과 협의 없이 유엔사에 독일군 연락장교를 파견하는 안을 독일과 협의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엔사 참여국을 대폭 개편하는 안을 구상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국 정부는 지난 5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당시 독일과의 차관보급 회담에서 미측의 이런 방안을 전해 듣고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은 지난 9일 이란 인근 호르무즈해협을 항행하는 민간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동맹국과 연합체를 결성하려 한다며 “수주 내 어떤 국가가 이 구상을 지지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 경로를 통해 요청받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참여 여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7-1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