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박준식 최임위원장 “최저임금 2.9% 인상, 개인적으론 아쉬워”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 연합뉴스

▲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
연합뉴스

“최저임금 2.9% 인상, 어려운 경제 여건 성찰”
“생각보다는 낮아 다소 아쉬운 느낌은 들어”
“최저임금 제도 개선할 위원회 추진 검토하겠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12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8590원(인상률 2.9%)으로 의결한 것에 대해 “어려운 경제 여건에 대한 성찰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제 생각보다 다소 낮게 결정돼 아쉽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에는) 우리가 직면한 현실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게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경제 형편이 여러 가지로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가야 할 경제사회적 목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속도조절과 방향 조절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최저임금 인상률에 대해 박 위원장은 “제 생각보다는 다소 낮게 결정돼 아쉽다는 생각도 든다”고 털어놨다.

이날 결론이 나기 앞서 잦은 정회와 속개가 반복됐지만 결국 이탈하는 위원이 없이 참여한 데 대해 박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부족한 것도 많았고 이런 위원회를 이끌어본 경험도 처음이었다”면서 “정회와 속개를 반복하는 것은 사회적 갈등을 이해하고 차이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과정이다. 일부 위원들이 일시적으로 이탈하기는 했지만 큰 틀에서는 계속 논의가 진행된 것”이라고 답했다.

당초 내년도 최저임금은 오는 15일에 결정될 거란 관측도 나왔다. 노사가 최종안 제출을 두고 끝까지 신경전을 벌이면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법정 심의기한인 지난달 27일은 이미 넘겼지만 앞선 최저임금 심의에 비춰봤을 때 다소 빠르게 결정된 것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노사가 최초안을 제시했을 때 입장 차가 크다고 했지만 저는 주어진 기간 안에 접근할 수 있다고 봤다”면서 “논의에 임할 때 중요한 것은 정직한 마음이다. 취임하면서부터 일정을 지키겠다고 누차 말했다. 그럼에도 늦어진 것은 아쉽지만 일정을 준수하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한 모든 위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관련해서는 “최임위의 의사결정에 대한 우려와 걱정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깊이 고민하겠다”면서 “이후 별도로 최임위를 중심으로 제도 전반적인 검토와 개선을 위한 제도개선위원회를 추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