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前의원, 야산서 숨진 채 발견… 극단 선택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인 “유서 남긴 채 집 나갔다” 신고
지인 “우울증 악화”… 경찰, 수사 중
정두언 전 국회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두언 전 국회의원

3선 국회의원 출신인 정두언(62)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야산 한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편이 유서를 써놓고 집을 나갔다”는 정 전 의원 아내의 신고를 받고 드론과 구조견 등을 투입해 예전에 살던 집 인근을 수색하던 중 그를 발견했다.

경찰은 정 전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망 이유 등을 수사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6년 총선에서 낙선했을 때 급성 우울증이 와 스스로 목을 맸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정 전 의원을 만났던 한 지인은 “원래 앓던 우울증이 최근 악화됐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MBN ‘판도라’, KBS 1TV ‘사사건건’에 고정 출연하는 등 방송에서 활발히 활동해 왔다. 1980년 행정고시(24회)에 합격한 그는 이듬해 공직생활을 시작했고 2004년 17대 총선(서울 서대문을)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당선된 뒤 3선을 했다. 2007년 대선에서 이명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본부장을 맡는 등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지만,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국회 부의장의 인사 전횡 등을 폭로하며 갈라섰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7-1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