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수목극 4편 ‘첫방 대전’… 어느 드라마 볼까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2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파 3사·OCN 오늘 동시 방영…첫날 시청률 1위 누가 될지 관심
MBC ‘신입사관 구해령.

▲ MBC ‘신입사관 구해령.

수목극 경쟁이 한여름 무더위만큼 뜨거워진다. 지상파 3사와 케이블 채널이 같은 날 신작 드라마를 내놓고 승부를 벌인다. 17일 네 편의 새 수목드라마가 안방을 찾는다. ‘봄밤’으로 지난주 막방 경쟁에서 최종 승리한 MBC는 로맨스 사극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기세를 이어 간다는 계획이다. ‘조선시대 사관 중 여성이 있었다면’이란 상상을 극으로 풀어낸다. 아이돌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도원대군 이림을, 신세경이 여자 사관 구해령을 맡았다. 청나라 유학파이자 26세 미혼여성 구해령이 성리학을 운운하는 조선 사대부들에 맞서 진정한 사관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KBS2 ‘저스티스’.

▲ KBS2 ‘저스티스’.

KBS2는 소셜스릴러 ‘저스티스’로 더위를 달래려는 시청자들을 잡을 예정이다.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 분)이 여배우 연쇄 실종사건을 맞닥뜨리게 되면서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SBS ‘닥터탐정’.

▲ SBS ‘닥터탐정’.

SBS는 메디컬 수사극 ‘닥터탐정’을 준비했다.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상을 그린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박준우 PD가 연출을 맡아 차별화된 리얼리티를 자부한다. 닥터탐정 도중은(박진희 분), 허민기(봉태규 분)와 재벌그룹 3세 최태영(이기우 분)이 대립각을 펼친다.

OCN ‘미스터 기간제’.

▲ OCN ‘미스터 기간제’.

OCN은 ‘미스터 기간제’로 ‘장르물 명가’의 명성을 이어 간다.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잠입한 대형 로펌 간판변호사 기무혁(윤균상 분)이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는 이야기다.

한 주 앞서 방송을 시작한 성훈, 한보름 주연 로맨틱 코미디 ‘레벨업’(MBN)이 같은 날 경쟁을 벌인다. 오는 31일에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tvN) 후속으로 정경호·박성웅 주연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가 첫방송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7-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