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복싱 전설’ 휘태커 교통사고로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퍼넬 휘태커

▲ 퍼넬 휘태커

무수한 복서들의 주먹을 만화처럼 피하며 ‘방어의 신’이라 불렸던 복싱 전설 ‘스위트피’(들꽃의 일종) 퍼넬 휘태커가 15일(현지시간) 교통사고로 숨졌다. 55세.

CNN 등은 역사상 최고의 경량급 복서로 꼽히는 휘태커가 버지니아주에서 보행 중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휘태커는 엄청난 수비 능력과 날카로운 펀치를 가진 것으로 유명했다. 201승(91KO) 14패의 아마추어 전적을 가졌으며,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프로에선 40승(17KO) 1무 4패의 전적을 올리는 동안 라이트·라이트웰터·웰터·라이트미들급 등 4체급 챔피언벨트를 허리에 둘렀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7-17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