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배지 줄어도...양파 생산 39년만에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계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통계청 제공

올해 양파 생산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배 면적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냉해 등 피해 발생이 적어 공급 과잉이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159만 4450t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52만 969t보다 7만 3481t(4.8%) 증가한 것이다. 마늘과 양파는 6월 말, 보리는 7월 초면 수확이 끝나 통계청은 연간 생산량 통계를 7월 중순에 내놓는다.

올해 양파 생산량 159만 4450t은 통계청이 현재의 방식으로 조사해온 1980년 이래 가장 많은 양이다. 생산량이 역대 최대 규모였던 2014년 158만 9957t보다도 4493t 많다.

재배 면적은 2만 1777㏊로 지난해 2만 6425㏊보다 17.6% 감소했지만 10a당 생산량은 7590㎏으로 27.2% 증가했다. 통계청은 지난해 양파 가격이 내려가 재배 면적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2018년 1㎏당(도매 기준) 연평균 양파 가격은 819원으로 2017년 1234원 대비 33.6%나 떨어졌다.

그럼에도 생산량이 증가한 이유는 기상 여건이 좋기 때문이다. 올해 1~2월 평균 기온은 섭씨 2.4도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도보다 높았고 4~5월 일조 시간은 483.1시간으로 지난해 422.0시간 대비 많았다. 4~5월 강수량은 135.2㎜로 지난해 257.3㎜보다 적었다. 결국 겨울에 따뜻했고 봄에 햇볕에 많이 노출됐으며 비가 적게 내렸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피해 발생률은 지난해 40.7% 대비 19.7%포인트나 낮은 21.0%에 그쳤다. 특히 냉해 피해 발생률은 1.2%(지난해 21.7%)에 불과했다. 3㎡당 포기 수는 94개(지난해 87개)까지 늘어났다.

올해 보리 생산량은 20만 3t으로 지난해 15만 1401t보다 4만 8602t(32.1%) 증가했다. 생산량이 많았던 2009년 21만 813t 이후 10년 만에 최대 기록이다. 재배 면적이 지난해 대비 7.4% 줄어들었지만 양파와 마찬가지로 기상 여건 호조로 생산량이 많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늘의 경우 올해 38만 7671t 생산됐다. 지난해 생산량 33만 1741t보다 5만 5930t(16.9%) 많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올해는 보리, 마늘, 양파 모두 생산량이 많았다”면서 “특히 양파의 경우 재배 면적이 줄었음에도 기상 여건이 좋아 생산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생육기와 비대기에 일조 시간이 길고 비가 적정량 내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파와 마늘은 공급과잉으로 시장 가격이 폭락했다. 관가와 기업 등에서 소비 촉진 운동을 벌이는 한편, 농가는 수출로 판로를 확대하는 등 돌파구를 찾고 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