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30만여명 늘었다…1년 6개월만에 증가폭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업률 3.9%…“일자리 찾는 사람 늘어서”
지난달 취업자수가 30만명 가까이 늘면서 증가폭이 1년 반만에 가장 컸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738만 3000명으로 1년 전보다 29만 9000명 늘었다.

증가폭을 보면 지난해 1월(33만 4000명 증가) 이후 가장 크다. 올해만 보면 5월부터 석달 연속 취업자가 20만명대로 늘어나는 양상이다.

올해 들어 취업자 수는 1월 1만 9000명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2월 26만 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 1000명, 5월 25만 9000명, 6월 28만 1000명이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5%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09만 7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 8000명 늘었다.

일자리를 찾는 사람이 늘면서 실업률은 3.9%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달 기준으로 2000년 7월(4.0%) 이후 19년 만에 최고였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실업자 증가폭이 큰 연령대는 청년층과 60대 이상으로, 두 연령층은 고용률도 함께 상승했다”며 “고용률 상승은 일자리가 열려 취업에 유입됐다는 것이고 실업률 상승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