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끈한 ‘꼴찌동맹’ 한화·롯데 단두대 매치 1승1패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폴드 8이닝 1실점 시즌 8승 수확
워윅 서폴드. 연합뉴스

▲ 워윅 서폴드.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2-1로 꺾고 끈끈한 ‘꼴찌 동맹’ 관계를 이어갔다.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올시즌 9·10위에 자리한 두팀의 사직 2연전 단두대 매치는 사이 좋게 1승씩 나눠갖는 것으로 끝났다. 한화는 전날 롯데 포수 나종덕(21)에게 3점 홈런을 맞는 등 롯데 타선에 집중 난타당하며 5-11로 졌다. 타선이 11안타를 치며 힘을 냈지만 투수진이 무너졌다. 갈매기가 한층 더 높이 날며 승차가 2.5경기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독수리가 비상하며 승차를 다시 1.5경기로 돌렸다. 전날과 달리 이날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이어졌다. 한화의 선발 워윅 서폴드(29)는 8이닝 1실점으로 시즌 8승째를 수확했고,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31)는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 속에 시즌 10패(5승)를 당했다.

6회까지 팽팽했던 승부의 균형은 7회 초 깨졌다. 한화의 오선진(30)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송광민(36)이 2루타를 날리며 무사 2,3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지는 김태균(37)의 타석에서 투수 앞 땅볼로 오선진이 홈을 밟았고 정근우(37)가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송광민이 득점했다. 롯데도 7회 말 제이컵 윌슨(29)의 우전 적시타 때 나경민(28)이 홈으로 들어오며 1점차로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올시즌 닮은 꼴 투타 부진으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두팀은 이번 시리즈 전까지 5승 5패로 팽팽한 승부를 보였다. 전날 경기로 롯데가 6승 5패로 앞섰지만 한화가 승리를 거두며 다시 6승 6패로 균형을 맞췄다.

꼴찌팀에겐 다음해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이 주어지는 특혜가 있지만 한국에선 탱킹(드래프트 상위지명권을 얻기 위해 고의로 패배를 노리는 경우)보다도 탈꼴찌의 자존심이 더 중요하다. 한국시리즈보다 치열한 두 팀의 탈꼴찌 전쟁은 앞으로 4차례 승부를 남겨뒀다. 다음 맞대결은 9월 7~8일 대전에서 열린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