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과’ 거론한 與 지도부 “청문회서 진솔하게 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대표 “여당 대표로 죄송스럽게 생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입시 논란 등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조 후보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어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년 합동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가 국민께서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속상해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것을 잘 안다. 특히 20~30대 젊은 층이 공정성이 없지 않냐고 평가하며 비판한다는 것을 잘 안다”면서 “집권 여당 대표로 이 점 정말로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에게 3일 전에 훨씬 더 진솔한 마음으로 모든 사안에 임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진솔한 마음으로 이해를 구하는 자세로 임하고 또 나중에 장관이 돼서라도 그런 것을 일로 보여줘야 젊은 사람들과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불신을 해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초지종을 소상하게 한 점 남김없이 밝혀 국민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인사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당 수석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대표님이 정치 선배로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해도 겸손하고 진실하게 설명해야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말을 전해달라고 해서 제가 수요일(21일) 저녁에 조 후보자에게 통화해서 전달했다”며 “조 후보자는 ‘알겠다,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다만 ‘조 후보자의 설명에도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면 지명을 철회하느냐’는 질문에는 “청문회를 하기 전에, 후보자 설명 전에 일방적 주장으로 낙마시키고 그만둬라 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에서 “후보자 딸의 논문과 대학·대학원 입시 부분은 적법·불법을 떠나 많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으로 조 후보자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진실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웅동학원 관련 사안에 대해 비록 조 후보자가 직접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해도 학원 이사로서 무관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이 때문에 조 후보자가 이사로서 의무를 다했는지 등을 인사청문회에서 철저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 관련 부분은 조 후보자가 고위공직에 있으면서 직무상 취득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있는지, 혹은 이용할 수 있는 개연성이 있는지가 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많은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은 검증을 위해 법정 기한 내에 인사청문회를 실시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면서 “후보자 가족의 개인적인 부분에 대한 공개 비난은 그쳐달라”고 촉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