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편 빚으며 만나는 ‘두 도시 이야기’… 아픈 역사 묻어나는 ‘생일편지’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 다큐멘터리
KBS2 ‘생일편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BS2 ‘생일편지’

추석특집으로 제작·편성된 드라마와 다큐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민족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드라마부터 남북을 오가며 촬영한 다큐멘터리까지 추석에만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다양하다.
JTBC ‘두 도시 이야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JTBC ‘두 도시 이야기’

KBS1 ‘차도삼국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BS1 ‘차도삼국지’

추석특집 드라마는 KBS2 ‘생일편지’를 주목할 만하다. 근육이 굳어 가며 투병 중인 무길(전무송 분·아역 송건희)에게 평생을 찾아 헤맨 첫사랑 일애(정영숙 분·아역 조수민)의 생일 편지가 도착하면서 이야기는 과거로 거슬러 올라간다. 무길과 일애는 1945년 히로시마에서 재회하지만 원자폭탄이 터지면서 고난에 부딪힌다.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까지 험난했던 시절 생채기를 겪은 청춘들의 삶이 그려진다. 11일 방송된 1부에 이어 12일 밤 10시 2부가 전파를 탄다.

세계인이 즐기는 공통 음료 중 하나인 차의 역사와 현재를 찾아 떠나는 특집다큐 ‘차도삼국지’가 12~13일 오전 9시 40분 KBS1에서 방송된다. 1부에서는 중국 윈난성 소수민족의 차신제부터 차의 기원을 짚어 보고 한중일 3국 차 문화의 발전사를 조명한다. 2부에서는 차 산업의 미래상을 전망한다.

JTBC는 지난 설과 지난해 추석에 방영해 화제를 모은 다큐멘터리 시리즈 ‘두 도시 이야기’의 세 번째 ‘수원과 개성’ 편을 편성했다. 500년 고려의 도읍지였던 개성과 조선 개혁군주 정조의 꿈이 담긴 도시 수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도시라는 점 외에도 공통점이 많다. 1부 ‘왕의 도시’에서는 개성역사유적지구와 왕건 왕릉 석실, 왕건 좌상 등이 공개된다. 2부 ‘상인의 도시’에서는 두 도시 상인들의 흔적을 찾아본다. 12~13일 오후 6시 50분 방송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9-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