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교수 “유흥주점서 보면 인사해라” 강의 중 막말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대 전경  전북대 제공

▲ 전북대 전경
전북대 제공

“일본제품 불매 왜 하나…난 일본 옷 몽땅 샀다”
논란에 해당 수업 폐강…대학 “인권센터서 조사”

전북대의 한 교수가 강의시간에 “유흥주점 가보면 여학생들 많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지난 9일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A 교수는 강의시간에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는 발언을 했다.

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면서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는 이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 교수가 성희롱적인 발언과 함께 미투 운동을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적 발언을 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그 외에도 “교회를 왜 나가는지 모르겠다. 그게 다 가짜인데 진짜로 믿는 게 한심하다”는 내용의 발언도 있었다고 게시물은 전했다.

게시글 작성자는 “강의 시간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면서 “수업과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들을 계속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글이 올라온 뒤 추가 제보도 이어졌다.

한 작성자는 “구체적인 유흥업소 이름을 언급하며 ‘남학생은 웨이터로 일하더라. 여학생들은 편의점보다 시급이 높으니 일하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교수는 ‘나쁘게 보지 않으니 여기 있는 학생들도 유흥업소에서 만나면 인사해라. 여학생들은 밤에 위험하니까 차비도 준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전북대 당국은 10일 이 사실을 학과에 통보했다.

해당 교수는 모든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지난 11일 강의 시간에 학생들에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과는 교수회의를 통해 이 수업을 폐강했다.

A 교수는 “세상에는 다양한 관점이 있는데 내 입장만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한 데 대해 사과한다”면서 “차후에는 좀 더 강의 내용 전달에 힘쓰고 사적 이야기를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에 대해 대학 관계자는 “대학 인권센터에서 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