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글날 탄생 동력은 한인 편지 2713통”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글날 산파’ 박동우 美의원 보좌관
주 상·하원 120명 모두에게 편지 전달
한글날 제정 결의안 만장일치로 통과
박동우 美의원 보좌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동우 美의원 보좌관

“지난 8월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큰절을 하며 ‘제발 캘리포니아에서 한글날을 기념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빌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글날’(Hangul Day) 지정의 산파역을 한 박동우(66) 보좌관은 8일(현지시간) “해외에서 최초로 역사적인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키다니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당시 간절했던 마음을 이렇게 표현했다.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지난 9월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로 제정하는 결의안(ACR 109)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는 캘리포니아 주의회 3선 의원인 민주당 섀런 쿼크 실바 의원실에서 일하고 있는 박 보좌관의 공이다. 그는 “결의안 번호가 한글날 날짜를 뜻하는 ‘109’가 될 때까지 기다리면서 실제로 의회를 통과할지 조마조마하게 가슴을 졸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박 보좌관은 8월 말 재외동포재단 초청 한국 방문 때 혼자 광화문광장을 다녀왔다고 했다. 그는 “동료들은 비무장지대(DMZ) 투어를 갔고 저 혼자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 동상을 찾았다”면서 “지나가던 사람들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세종대왕 동상에 큰절하며 한글날 결의안 통과를 빌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글날 제정에 한인 동포들의 정성 어린 편지가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박 보좌관은 “캘리포니아 주의회와 상·하원에 지난 9월까지 접수된 한인 동포들의 편지가 무려 2713통이었다”며 “상원 40명, 하원 80명 주의원들에게 빠짐없이 편지가 전해졌고, 이로 인해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했다.박 보좌관은 메릴랜드주에서도 내년 한글날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릴랜드에는 ‘한국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주지사가 재임하고 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0-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