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9-12-14 16: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역임했다. 교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고인은 LG그룹에 들어와 회사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토대를 닦았고, 은퇴 후에는 자연인 생활을 하다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2019.12.14 [LG그룹 제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역임했다. 교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고인은 LG그룹에 들어와 회사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토대를 닦았고, 은퇴 후에는 자연인 생활을 하다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2019.12.14 [LG그룹 제공] 연합뉴스

LG그룹 2대 회장구자경 명예회장의 빈소는 지난해 구본무 회장 별세 때와 마찬가지로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손자인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구 회장의 유족들은 14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조문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앞서 LG그룹은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며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LG그룹 임직원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장례 절차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조문객은 이날 오후 5시부터 받기 시작할 예정이며 외부인들의 조문과 조화는 받지 않기로 했다. 오후쯤 빈소 준비가 끝나면 LG그룹과 희성그룹, GS그룹 등 일가를 중심으로 조문객들이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50년부터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이 별세한 후로는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총수를 지냈다.

구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노환으로 타계했다. 슬하에는 지난해 타계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