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의료원장, 이국종 교수에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입력 : ㅣ 수정 : 2020-01-13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 교수에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막말 파문…욕설 담은 대화 녹음파일 공개
李 “병원에서 저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인력, 닥터헬기, 병상 문제 겹치면서
한국 떠날 고민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李, 병원 떠나 2개월 간 해군 훈련 참가 중

중증외상권위자 李, 석해균·오청성 치료
병원 “밝힐 입장 없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유희석 아주대학교의료원 원장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에게 험악한 욕설을 쏟아붓는 과거 대화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유 원장과 이 교수의 대화라며 한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파일에서 유 원장은 이 교수를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며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다.

이어 유 원장은 “나랑 한판 붙을래 너?”라고 격앙된 어조로 말하자 이 교수는 “아닙니다”라고 당황한 듯 답변한다.

문제가 된 녹음파일은 최근이 아닌 수년 전 외상센터와 병원 내 다른 과와의 협진 문제를 두고 유 원장과 이 교수가 나눈 대화의 일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 욕하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 욕하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
MBC 뉴스 영상 캡처

보도에 따르면 이 교수는 경기도의 지원으로 닥터헬기 운항이 본격화되면서 병원 윗선과 갈등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출국 전 “보건복지부하고 경기도에서 국정감사까지 하고 그랬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다”면서 “현장에 있는 사람들로서는 최고 단계까지 보고한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앞서 지난해 국정감사 때 병원이 권역외상센터에 지원되는 신규채용 예산 20억여원을 제대로 쓰지 않아 외상센터가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호소했었다.

이 교수는 이어 “헬기도 계속 못 들어오게 했다. 헬기를 새로 사달라고 한 적도 없다. 아무거나 날아다니면 되는데, 그냥 너무하는 것 같다”라면서 “병원에서는 저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하더라. 제가 틀렸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한국은 원래 그렇게 하는 나라가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이 교수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우리 스탭들하고도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그냥 제가 깨진 것 같아요. 깨진 것 같아요. 정말 깨진 것 같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최근에 환자를 병상에 배정하는 일조차 제대로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저희가 작년에도 (외상센터를) 한 달 가동을 못했다”면서 병실이 없어서 그런 것이냐는 질문에 “병실이 저기(본관에) 줄줄이 있는데도 안 줘서”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 교수는 인력 부족과 닥터헬기 부진, 병상 문제까지 겹치면서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날 것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외상센터에 남기 위해 현재 2개월 동안 병원을 떠나 태평양에서 진행되는 해군 훈련에 참가하며 마음을 추스르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이 보도를 실은 인터넷 기사에는 1시간도 지나지 않아 2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 이 교수를 응원하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는 해군과 함께 하는 훈련에 참석하고 있어서 현재 한국에 없고 병원 측은 녹음파일과 관련해 밝힐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아덴만의 영웅’인 석해균 선장과 다수의 총알을 맞고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씨 등을 살려낸 중증외상 분야 권위자인 이 교수는 그동안 우리나라 중증외상환자 의료체계의 문제점을 수차례 지적했었다.
이국종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국종 교수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