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물 나빠졌네” 일산 주민 비꼰 김현미 장관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산서구청 신년회 행사 참석해 발언
“울 때는 언제고”… 온라인서 항의 댓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올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울먹였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신의 지역구 신년회 행사에 참석했다가 시민들로부터 항의를 받자 “동네 물이 나빠졌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유튜브 등을 통해 전파된 영상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신년회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한 참가자가 “고양시가 망쳐졌다”는 말을 수차례 반복하며 김 장관에게 항의했다. 이에 김 장관은 “아니에요”라며 몇 차례 응수하다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라고 비꼬았다. 김 장관이 지역 행사에서 시민 항의를 받은 것은 2018년 ‘9·13 부동산 종합 대책’으로 고양시 덕양구 창릉에 3기 신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게 직접 원인으로 분석된다.

김 장관은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됐고, 19대와 20대 선거에선 일산 서구로 출마해 당선됐다. 지난 3일에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 장관의 논란이 된 발언이 담긴 영상은 ‘일산아지매’ 등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를 타고 확산되고 있다. 영상에는 “동네 물이 나빠졌다”는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이래서 사람은 잘나갈 때 봐야 합니다”, “지역구에 칼을 꽂고 한다는 소리가…”, ‘어처구니없네요. 눈물은 왜 흘렸던 걸까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 장관이 아닌 정치인으로서 참가한 행사에서 일어난 일이기에 대응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1-1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