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두번째 ‘우한 폐렴’ 50대 한국 남성…최근 우한서 귀국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한역 폐쇄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경찰의 삼엄한 경비 가운데 폐쇄돼 있다. 이 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역 폐쇄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경찰의 삼엄한 경비 가운데 폐쇄돼 있다. 이 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영증(우한 폐렴)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영증 확진 환자인 55세 한국인 남성 A씨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A씨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목감기 증상이 나타나자 19일쯤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거쳐 지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A씨는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검사를 받았다. A씨는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우한 폐렴 확진자로 판명됐다. 질본은 A씨를 상대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첫 번째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지난 19일 우한에서 입국한 35세 중국인 여성 B씨였다. B씨도 공항에서 격리검사를 받고 국가 지정격리병상(인천 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B씨는 정상체온보다 약간 높은 상태의 발영 증상을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안정적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2명으로 늘어났다.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된 25명은 전원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검사받은 유증상자 절반은 계절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앞서 WHO는 지난 23일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위원회를 열어 “아직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라고 결론을 내렸지만, 중국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적극적인 방역 조치를 당부했다. WHO는 10일 안에 긴급위원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중국에선 전날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명이 새로 발생해 총 사망자가 25명으로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우한시가 속한 후베이성에서 24명, 후베이성에서 떨어진 하베이성에서 1명이 사망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