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하겠단 최강욱…진중권 “천하의 잡범이 큰소리”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2: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발하겠다고 공언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 천하의 잡범이 청와대에 있다고 큰소리를 치는 것 보라”고 비판했다.

최강욱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확인서를 허위 작성해 대학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23일 기소됐다. 윤 총장이 최 비서관을 기소하도록 네 차례에 걸쳐 지시했으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를 거부해 윤 총장의 직접 지시로 이뤄졌다.

이에 최 비서관은 변호인을 통해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라며 윤석열 총장과 수사진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 비서관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용도가 뭔지 온몸으로 보여주신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최강욱씨 추태 그만 부리시고 이쯤에서 물러나시라. 그 자리는 공직기강을 바로잡는 자리다”라고 강조한 뒤 “입시에 사용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 분이 머물러 있을 자리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최 비서관은 2017년 조 전 장관의 아들이 그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16시간 동안 변호사 업무를 보조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발급했다.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이 확인서를 2018학년도 전기 고려대·연세대 대학원 입시에서 사용했고 두 곳 모두 최종 합격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