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실종’ 국내·현지 수색대 잠정 철수 완료…“눈 녹으면 재개”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네팔 눈사태’ 실종자 수색 23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현장에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 수색팀이 구조견과 함께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2020.1.23 KT드론수색팀 제공. 포카라(네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네팔 눈사태’ 실종자 수색
23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현장에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 수색팀이 구조견과 함께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2020.1.23 KT드론수색팀 제공. 포카라(네팔) 연합뉴스.

지난 17일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과 현지인 3명을 찾던 모든 수색대가 철수를 완료했다. 눈이 녹기 전까진 더이상 수색이 의미 없다는 판단에서다.

24일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사고 현장의 기온이 영하 15~19도이고, 눈이 내려서 현장 상황이 어렵다”며 “전날 오후 2시 30분을 기점으로 모든 수색대가 사고 현장에서 잠정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실종된 지 8일이 지났지만 계속되는 폭설에 성과는 없었다.

수색 현장에선 강추위가 이어지는 데다 눈까지 내리면서 수색대원들이 육체적으로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 됐고, 수색에 필요한 드론 배터리마저 방전됐다. 구조견도 얼음이 털에 달라붙어 움직이기 어려워지고 냄새를 맡지도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 큰 눈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네팔 기상당국은 강설이 오는 28일까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끌던 KT 드론수색팀은 전날 안나푸르나 산 아래 위치한 포카라로 복귀했고, 네팔군 수색대 9명도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전원 포카라로 복귀했다. 국내·현지 수색대 모두 귀환한 것이다. 엄 대장은 “실종자는 평균 10m 깊이 아래에 묻혀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더는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다. 눈이 녹을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단두 라지 기미레 네팔 관광국장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수색을 계속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위험해졌다”며 “조건이 허락되고, 눈 덩어리가 녹기 시작하면 수색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눈이 제대로 녹기까지는 짧으면 한 달, 길면 수개월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 우리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기상 상황 호전 등 여건이 개선되면 네팔 당국과 수색 재개 등 향후 계획을 협의하겠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포카라에 있는 실종자 가족들은 수색 잠정 중단과 관련해 ‘일단 더 기다려보자’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외교부 신속대응팀과 충남교육청 지원단도 남아서 실종자 가족을 계속 지원한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