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30일 전세기로 교민 600여명 귀환… 14일간 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0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복기 동안 국가시설 생활’ 동의서 내야
中 국적자·감염 의심 증상자는 탑승 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우한 화난시장 지난 21일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흰 방역복을 입은 중국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우한 화난시장
지난 21일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흰 방역복을 입은 중국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총력 대응에 나선 가운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발이 묶인 우리 국민의 귀환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28일 발표한다.

정부는 27일 오후 총리실 주재로 행정안전부, 외교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등 부처 합동 회의를 열고 우한시에 체류 중인 교민들의 전세기 수송 방안을 최종 검토했다. 현지에는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500~600명이 남아 있다.

주우한 총영사관은 이날 오후 홈페이지에 ‘전세기 신청 공지’를 게시하고 30일이나 31일 전세기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나 중국과의 협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탑승 의사를 밝힌 교민은 이날까지 500명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후베이성 한인회 등 교민사회에 따르면 교민 대부분은 언제든 떠날 준비를 마친 상태로 알려졌다. 중국 국적자와 감염 의심 증상이 있는 국민은 탈 수 없다.

정부는 국민 이송이 능사가 아닌 만큼 ‘이후 검역 대책’을 위해 부처 간 준비 및 조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전세기 탑승 신청자에게 “잠복기인 최소 14일 동안 국가 지정 시설에서 임시 생활 조치하는 것에 대해 동의한다”는 확인서도 받고 있다.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공간 및 검역 의료진 확보 등도 시급하다. 다만 현재 현지 체류 교민 중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 추진과 함께 ▲군 의료인력·시설 활용 ▲경제 영향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지시했다. 정부는 2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청와대 관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진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열고 “컨트롤타워인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파악해 지휘를 적기에 제대로 해 달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당초 오는 30일로 예정됐던 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부처 업무보고를 감염증 총력 대응을 위해 연기했다. 국방부는 이날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본부장으로 한 ‘국방부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1-2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