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사망 1300명 비극…후베이, 하루새 242명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5만 9000명… 임상진단 환자 1만 3300명 새로 확진
후베이 확진자 5647명 중태, 1437명 위중
사망자 더욱 늘 듯…우한서 하루 216명 사망
중국 우한 제6병원 인근 노상에 방치된 노인 시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발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0일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거리에 숨진 채로 누워있는 노인을 살펴보고 있다.  우한 AFP=연합뉴스 2020-01-31 20:53:33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우한 제6병원 인근 노상에 방치된 노인 시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발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0일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거리에 숨진 채로 누워있는 노인을 살펴보고 있다.
우한 AFP=연합뉴스 2020-01-31 20:53:33

중국에서 두 달여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1300명을 넘겼다. 코로나19의 집단 발병지인 후베이성에서는 하루새 242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누적 확진자 수는 5만 9000명을 넘어섰으며 후베이성에서만 위중한 환자 수가 1400명이 넘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은 지난 12일 하루 동안 확진자가 1만 4840명, 사망자가 242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처럼 신규 확진자가 늘어난 것은 확진 범위에 감염이 90% 이상 확실한 임상 진단을 받은 1만 3332명이 새로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발병지인 우한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만 각각 1만 3436명과 216명이다.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지난 12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4만 8206명, 사망자는 1310명이다.

확진자 중 5647명이 중태며 1437명은 위중한 상태다.

앞서 중국 전국 통계를 발표하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2일 0시 현재 전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만 4653명, 사망자는 1113명이라고 밝혔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