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시험 거부당하는 中유학생들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곳곳서 ‘코로나’ 인종차별 확산
獨, 中세입자 일방적 임대계약 해지
네덜란드선 오성기 별 코로나로 표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45일이 지나면서 중국인 유학생의 인종차별적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단지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대입 시험을 보지 못하거나 입학을 거부당하고, 셋집에서 쫓겨나기도 한다.

13일 독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베를린의 한 유명 예술대학(한스 아이슬러 음대)은 이달 중순 치르는 대입 실기시험에서 중국인 지원자의 참여를 전면 금지했다. 대학 측은 지원자에게 보낸 메일에서 “향후 별도의 시험 시간을 잡겠다”고 했지만 시기를 특정하지 않아 학생들은 1년에 한 번뿐인 기회를 놓칠까 걱정했다.

또 시험 직전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지원자는 국적을 불문하고 시험 응시를 금지했다. 방역을 위한 조치지만 수년간 중국을 방문하지 않고 독일에서 공부만 했던 유학생이나 중국 내 코로나19 청정 지역 출신들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독일 서부 오펜바흐 언론에 따르면 이곳의 조형예술대학도 오는 4월 시작되는 새 학기에 중국인 신입생 5명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겨울학기에나 입학하게 된다.

독일 일간 빌트는 지난 11일 유명 여배우인 가브리엘레 샤르니츠키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중국인 여성 세입자(21)와 맺은 임대계약을 해지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에 간 적이 없었다. 호주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한 말레이시아인 여학생이 퍼스의 집에서 일방적으로 쫓겨났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집 밖에 걸쇠가 걸려 있었고, 감시카메라 설치에 대한 경고문도 붙어 있었다.

이 외 영국 스카이뉴스는 중국 유학생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들을 ‘코로나바이러스’라고 손가락질하며 차별하는 영국인들을 조명했다. 버밍엄의 한 중국인 단체 페이스북에는 “야만적인 동물 학대, 너희들은 코로나에 걸릴 만하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독일 슈피겔은 코로나19를 ‘메이드 인 차이나’로 표현했고, 네덜란드 신문은 중국 국기의 5개 별을 코로나바이러스로 바꿔 논란이 되기도 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12일 보도에서 “질병은 인종이나 국가를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2-1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