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한진칼 대표·이사회의장 분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주회사 25일 주총 앞서 주주제안 제출
“이사회 중심 경영 강화하고 독립성 높여”
이사 자격 청렴성 추가… 법보다 엄격히
김신배 이사회의장, 이사 후보 8명 제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변곡점을 맞았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연임에 반대하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등 3자연합은 13일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4명(기타 비상무이사 1명 포함)과 사외이사 4명 후보를 제안했다.

이들은 다음달 25일로 예정된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주주제안을 한진칼에 제출했다.이들이 제안한 이사진 후보 중 사내이사 후보는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김신배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이다.

사외이사 후보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이다.

이들은 “한진그룹의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로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들”이라면서 “새로운 전문경영인들의 경영을 통해 한진그룹이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고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길로 들어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 경영을 하기 위한 방안들도 제안됐다. 이사의 자격요건에서는 현행 법규보다 더 강화된 청렴성 요건을 추가하는 한편 이사회의 독립성을 높이기 위해 이사회 의장을 대표이사와 분리, 사외이사 중에서 선임하는 방안도 제시됐다.이외에도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한 ‘거버넌스위원회’와 ‘준법감시·윤리경영위원회’, ‘환경·사회공헌위원회’ 등 위원회들을 추가로 신설하는 규정을 정관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부사장 등은 “이번 주주제안을 통해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시하고자 한다”면서 “올해 8월부터 시행되는 개정 자본시장법상 이사회 구성에 있어서의 성별 다양성 확보 규정을 한진칼의 정관 변경안에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해 성별 다양성을 확보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이번 주주제안이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통과되는 경우 한진그룹은 전문경영인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에 도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2-1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