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더케이손보 인수 계약 체결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본사 하나금융지주 제공

▲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본사
하나금융지주 제공

더케이손해보험,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로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전환 추진”


하나금융지주가 14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더케이손해보험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대상 지분은 70%로, 매매대금은 약 770억원이다.

2003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해 설립된 더케이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전문회사로 출범해 2014년 종합손해보험사로 승격했다. 자산규모는 2019년 9월 기준 8953억원으로 업계 하위권이지만, 가입자의 상당수가 교직원인데다 종합손해보험사 면허가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꼽힌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혁신적인 디지털 손보모델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를 발굴하겠다”며 “많은 손님이 손쉽게 보험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해 말 더케이손해보험에 대한 현장실사를 마치고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매각 협상을 진행해왔다. 이번 인수 결정은 은행영업을 통한 이자수익 등이 한계에 부딪히면서 손해보험, 자산관리 등 비은행 분야로 영토를 확장하는 사업 다변화의 일환이다. 하나금융지주는 은행, 증권, 카드, 생명보험, 저축은행 등 계열사를 갖고 있지만, 손해보험사는 없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해보험은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하나금융은 더케이손해보험의 손해보험 상품 제조?공급 역량에 하나금융의 강점인 디지털 역량을 결합해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의 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