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무디스, 한국 올해 성장률 전망치 2.1%→1.9% 낮춰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3: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위해 응급실 향하는 보건소 관계자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역위해 응급실 향하는 보건소 관계자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을 이유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대로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1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한국 0.2%포인트, 일본 0.1%포인트 각각 낮췄다”면서 “코로나 19 확산이 중국 경제활동에 불러온 충격이 다른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생산과 관광 산업 등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의 2.1%에서 1.9%로 낮아졌다. 일본은 0.4%에서 0.3%로 내려갔다.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도 당초 5.8%에서 5.2%로 크게 낮췄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