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사망에 한타바이러스 확산 우려…“사람 간 전염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치류 조사 중인 쓰촨성의 조사관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설치류 조사 중인 쓰촨성의 조사관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에서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남성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또 다른 바이러스 확산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는 없다고 일축했다.

중국 윈난성 출신의 노동자 톈모씨는 지난 23일 버스를 타고 직장으로 출근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후 사망했다. 톈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코로나19에 이어 한타바이러스까지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됐다.

과학자들은 한타바이러스가 유발하는 유행성출혈열(신증후출혈열)은 새로운 것이 아니며 코로나19와 달리 인간 접촉으로 전염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유행성출혈열은 쥐 등 설치류의 소변·침·대변을 통해 사람에게 전염되며 감염 시 발열과 출혈, 신장 손상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치사율이 최고 35%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웹사이트에서 “유행성출혈열은 사람 간에는 전염될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이미 20여 년 전 중국에서 한타바이러스 백신이 개발됐고, 사람 간 전염도 보고된 바 없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