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도 빌리 아일리시도 ‘집콕족‘ 달래는 ‘홈 라이브‘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에서 공연 찍어 화상 연결로 방송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의료진 응원”
‘제임스 코든쇼’의 홈페스트 출연자. 미국 CBS ‘제임스 코든쇼’ 공식 SNS

▲ ‘제임스 코든쇼’의 홈페스트 출연자. 미국 CBS ‘제임스 코든쇼’ 공식 SNS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미국에서 방송을 통한 ‘홈 콘서트’가 잇따라 기획된다.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빌리 아일리시 등 유명 가수들이 공연을 선보인다.

26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집에서 퍼포먼스를 하는 ‘홈 라이브’를 연다.

이날 방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코든은 자기 집 차고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각국 스타들과 인터뷰를 하고 이들의 라이브를 볼 예정이다. 이탈리아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 미국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 가수 존 레전드 등이 이날 방송에 출연한다. 세계적인 마술사 데이비드 블레인과 할리우드 코미디 배우 윌 페렐도 등장한다. 방탄소년단의 이 방송 출연은 다섯 번째다.

‘제임스 코든쇼’ 제작진은 “최근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이런 시기에 어떻게 방송을 만들면 좋을지 다양한 방법에 대해 고민을 했다”면서 “응원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특별 방송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왼쪽)과 두아 리파. 유니버설뮤직·워너뮤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왼쪽)과 두아 리파. 유니버설뮤직·워너뮤직 제공

엘튼 존 등도 격리된 사람들과 의료진을 위로하기 위해 1시간동안 TV로 공연을 펼친다. 폭스TV는 “오는 29일 오후 9시부터 1시간동안 ‘미국을 위한 아이하트 거실 콘서트’를 방송한다”고 25일 밝혔다.

각자가 자택에서 휴대전화나 카메라, 오디오 장비로 녹화한 영상들을 찍어 방송사에 보내 방송하는 형식으로 ‘거실 콘서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엘튼 존의 사회로 진행되며 머라이어 캐리, 얼리샤 키스, 백스트리트 보이즈, 빌리 아일리시, 빌리 조 암스트롱, 팀 맥그로 등 많은 가수들이 출연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