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현 정권의 정치쇼에 싫증” 심상정 “n번방 지금 당장 해결을” 손학규 “재난소득 모든 가구 지급”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갑게 손 흔드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5일 오후 전북 임실군에서 국도 17호선을 따라 달리던 중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난극복’,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을 주제로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달리기로 이동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갑게 손 흔드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5일 오후 전북 임실군에서 국도 17호선을 따라 달리던 중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난극복’,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을 주제로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달리기로 이동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4·15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국민의당 ‘러너 안철수’ 대표의 메시지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

안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서 “현 정권의 정치쇼에 싫증을 느끼는 분이 많다고 한다. 집권 내내 이미지 정치에만 몰두한 탓”이라며 “정치인은 쇼만 한다고, 그렇게 인식하는 국민이 현 정권 들어 더 많이 늘어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대구 의료봉사를 부각시킨 국민의당 총선 광고 내용과 관련해서도 “쇼라고 조롱하는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쇼라고 할지라도 ‘말보다 행동하겠다’, ‘늘 국민들 곁에 있겠다’는 역발상이 참신한 광고”라고 반박했다.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400㎞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대종주’를 진행하고 있는 안 대표는 이날 전북 남원에서 임실까지 30.1㎞를 달렸다.

정의당은 ‘텔레그램 n번방’과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에 집중하는 메시지를 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주민을 포함한 모든 개인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씩을 4월 안에 지급하도록 결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이후 마포구 경의선 숲길에서 ‘지금 당장 n번방 해결촉구’ 집중 유세를 펼쳤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를 찾아 “소득 하위 70% 가구에 지급하는 방식은 대상 선별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일단 모든 가구에 주고 부유층에는 추후 세금으로 환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열린민주당은 이날 국회의원 3선 제한법 제정, 수사·기소권 완전 분리, 악의적 허위보도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12대 공약을 발표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4-0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