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한국 코로나19 대응 소개 “확진자 동선 철저 추적”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소개한 일본 신문 5일 일본 도쿄도에 배달된 산케이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소개한 일본 신문
5일 일본 도쿄도에 배달된 산케이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일본 언론들이 연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일본에서 가장 많은 발행 부수를 가진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속에서도 “엄격한 외출 제한을 시행하지 않고 있다. 정부나 서울시는 외출 자제 요청을 하는 데 그치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뉴욕과 런던 등 미국와 유럽의 주요 도시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외출 제한이나 이동 제한령이 내려지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와 달리 한국과 스웨덴은 온화한 대응을 택한 국가로 꼽힌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그 대신 한국 정부가 힘을 쓰고 있는 것은 감염자 행동 이력의 철저한 추적”이라면서 확진자의 진술, 휴대전화 위치정보, 신용카드 사용 기록 등을 활용해 “이동 경로를 철저히 밝혀낸다”고 설명했다.

또 익명 처리된 확진자 정보가 지방자치단체의 홈페이지 등에서 자세하게 공개되며, 확진자가 발생할 때마다 발생지 인근의 휴대전화에 경보가 전달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인터넷상에서 확진자가 특정되는 경우도 있으나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은 일부에 그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덧붙였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이나 우파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일제히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소개했다.

지난 3일 아사히신문은 한국이 검사·추적·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를 예방했다고 평가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이 대량검사를 실시하고 확진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해 코로나19 확산세에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로 5일 보도하며 “한국에 진단키트 수출이나 지원을 요구하는 나라가 100개국을 넘었다”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