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저널리즘, 신문의 가치이자 존재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4회 신문의날 기념대회 열려
“진실보도·언론 자유 지켜야”
6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표어 및 한국신문상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만 전북일보 기자, 김윤하 표어 대상 수상자, 유의태 표어 우수상 수상자, 김화영 국제신문 기자, 경향신문 이범준 기자 대신 참석한 백승찬 기자, 한겨레신문 정환봉 기자.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 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 기념대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규모를 축소해 개최됐다.   한국신문협회 제공

▲ 6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표어 및 한국신문상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만 전북일보 기자, 김윤하 표어 대상 수상자, 유의태 표어 우수상 수상자, 김화영 국제신문 기자, 경향신문 이범준 기자 대신 참석한 백승찬 기자, 한겨레신문 정환봉 기자.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 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 기념대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규모를 축소해 개최됐다.
 한국신문협회 제공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기자협회 공동 주최로 열렸다.

홍준호 신문협회장은 대회사에서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 본연의 자세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최고의 가치이며 존재 이유”라며 “각종 권력으로부터 언론을 지키고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기 위해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부당한 외부 압력과 간섭을 배격하고 진실보도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생명줄로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신문이 기존 종이매체의 한계를 뛰어넘어 다양한 뉴미디어와 신기술을 활용하면 새로운 중흥을 이뤄낼 수 있다”면서 “포털과 신문의 관계도 미래지향적으로 재정립해, 포털은 뉴스 이용자가 각 신문의 독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뉴스서비스 정책의 대전환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신문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더욱 과감한 공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시행 1년이 넘은 정부광고법의 왜곡·변질도 더 늦기 전에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은 개회사에서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본다”며 “온라인에는 오염된 정보가 가득하지만 우리 신문인에게는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객관적이며 무엇이 정확한 정보인지 판단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신문은 권력을 감시하고 독자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며 정의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는 세상에 신문이 나오면서부터 시작된 숙명이자 앞으로도 지켜가야 할 길”이라고 역설했다.

이번 기념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규모를 축소해 진행했다. 언론 3단체장을 비롯해 손현덕 신문협회 부회장, 이영만 한국신문상 심사위원장과 수상자 등 20여명이 참석해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와 2020년 한국신문상 시상만 진행했다.

앞서 협회는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 대상 수상작으로 김윤하(51)씨의 ‘신문, 진실을 발견하는 습관’을, 우수상에는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이 팩트입니다’(유의태·63)와 ‘신문, 세상을 보는 행복한 즐겨찾기’(김태훈·25) 2편을 뽑았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