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유국 감산 동참 요구에… 美 원유 관세로 맞불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러·사우디에 감산 제의했다 역제의…실업률 증가 등 경제 타격 이유로 거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빚어진 유가 폭락을 막기 위해 미국도 석유 감산에 동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가 함께 하는 OPEC+에서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

5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사메르 알갑반 이라크 석유장관은 “OPEC+ 밖 석유 생산국들의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를 직접 언급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수하일 마즈루에이 에너지부 장관도 “OPEC+뿐 아니라 모든 산유국의 조화롭고 일치된 노력이 필요하다”며 “감산 합의가 성사된다면 모든 산유국이 원유 시장의 균형을 되찾기 위해 신속하게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증산 경쟁으로 유가 폭락에 기름을 부은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미국의 중재로 감산 합의에 나설 것을 시사했고, OPEC+는 9일 긴급회의를 열고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미국의 일부 산유국의 이 같은 요청에 고민에 빠졌다. 사우디와 러시아를 중재하면서 미국은 양측에 하루 1000만∼1500만 배럴 규모 감산을 제안한 상태다. 이는 양국의 각자 하루 산유량과 맞먹는 규모로, 그동안 셰일 생산량을 늘린 덕에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된 미국의 동참 없이 1000만 배럴 감산은 물리적으로 달성하기 어렵다.

러시아는 이를 일단 긍정적으로 받아들였으나 사우디의 입장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노르웨이는 OPEC+가 감산에 합의하면 자체로 감산할 뜻을 이미 내비쳤다.

미국 석유 업계는 대체로 감산이 국내 산업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반대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에너지 업계 경영진을 백악관에서 만난 다음날인 4일 “저유가로 에너지 업계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된다면 이를 막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면서 수입 원유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감산에 동참하기보다는 관세로 OPEC+를 압박하는 방법을 택한 셈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4-0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