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축소로 4할대 타자·승률 100% 투수 속출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일 프로야구, 대기록 인정 딜레마
이대호 ‘호쾌한 스윙’ 코로나19로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단축이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의 자체 청백전 경기에서 이대호(오른쪽)가 스윙을 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대호 ‘호쾌한 스윙’
코로나19로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단축이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의 자체 청백전 경기에서 이대호(오른쪽)가 스윙을 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올해 한미일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단축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기록의 스포츠’인 야구의 기록에 대혼돈이 펼쳐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예년에 비해 경기수가 줄어들 경우 4할대 타자, 승률 100% 투수 등 진기록이 속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스포츠 기록은 횟수가 많을수록 평균으로 수렴하는 속성이 있다는 점에서 횟수가 적은 상황에서 평균을 뛰어넘는 독특한 기록이 나올 경우 이를 역대 기록과 비교해 정상적 기록으로 인정할 수 있느냐는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현재 팀별 144경기 체제가 불가능할 경우를 대비해 최소 108경기까지 치르는 대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한다면 100경기 이하로 줄어들 수도 있다. 경기수가 단축되면 현대야구에서 보기 드문 4할대 타율, 0점대 평균자책점 등 대기록이 나올 가능성이 커진다. 반대로 최다 안타, 홈런, 도루 등은 예년에 비해 대폭 줄어들게 된다.

한국 프로야구 최고타율은 출범 원년인 1982년 백인천 당시 MBC 감독 겸 선수가 세운 0.412(250타수 103안타)다. ‘꿈의 타율’로 불리는 4할 타율은 현재까지 이것이 유일한데, 당시는 80경기 체제여서 가능했다는 시각도 있다. 실제 126경기 체제였던 1994년 당시 이종범 해태 선수는 104경기째까지 4할 타율을 유지하다가 최종적으로는 3할대인 0.393(499타수 196안타)으로 시즌을 마쳤다. 133경기 체제였던 2012년 한화 김태균 선수도 89번째 경기까지 4할 타율을 유지했던 기록이 있다. KBO는 규정타석을 경기수에 3.1을 곱한 값에서 소수점을 버린 값으로 정하는데 108경기 체제일 경우 324타수로 규정타석이 확 줄어드는 만큼 4할 타자가 꿈이 아닐 수 있다.

최저 평균자책점은 1993년 당시 선동열 해태 투수가 126과3분의1이닝 동안 기록한 0.78이다. 나머지 0점대 평균자책점도 1986년과 1987년 선동열이 달성했다. 선동열의 실력이 뛰어났기도 하지만 당시 경기수가 지금보다 적었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그런데 지금 경기수가 줄어들어 투수들이 짧은 이닝을 전력투구할 경우 0점대 평균자책점이 나올 가능성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불펜투수들은 홀드나 세이브 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고, 도루나 홈런이 장점인 선수들 역시 지표들이 감소하면서 다음해 연봉 협상에서 불리한 처지에 놓일 수 있다. KBO 관계자는 6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아직 축소가 결정되진 않아서 세부 논의가 이뤄지진 않았지만 단축이 되면 전례가 없는 상황이어서 기록적인 부분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좀더 깊이 연구를 해 봐야 한다”고 했다.

한국보다 많은 162경기를 치르는 미국 메이저리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8월에는 스포츠가 돌아왔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밝혀 리그 단축이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최대한 많은 경기수를 치르기 위한 아이디어가 쏟아지는 가운데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의 제안대로 ‘7이닝 더블헤더’가 실현될 경우 선발 투수들 중엔 퍼펙트게임을 달성하는 선수가 적지 않게 나올 수도 있다.

송재우 MBC 해설위원은 “경기수가 적어지면 홈런, 타점, 득점 등 누적기록은 줄어들지만 타율, 승률 등 비율로 따지는 수치들은 말도 안 되는 기록이 나올 수 있다. 4할 타자, 승률 100% 투수도 가능한 시나리오”라며 “선수 개인 기록뿐만 아니라 팀들도 정상적으로 리그가 진행됐을 때보다 격차가 줄어들 것이다. 무리해서라도 선수단 운영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전력이 안 되는 팀이 예상을 뒤엎는 성적을 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했다.

민훈기 SPOTV 해설위원은 “야구는 장기적으로 평균에 수렴하는 스포츠인 만큼 기간이 확 줄면 특이한 기록이 나올 가능성이 충분하다. 규정이닝, 규정타석이라는 게 있는데 경기수가 줄어들 때 공식기록으로 할 수 있을지 문제”라며 “단축 시즌의 기록을 다른 시즌과 똑같이 인정하고 적용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 같다. 별표를 붙인다든가 해서 특별한 상황에 나온 기록으로 표시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4-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