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수비수를 지옥에 빠뜨려”…최고 수비수 반다이크도 반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 EPL 최정상급 선수에 선정
버질 반다이크(리버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베스트 5’로 꼽은 손흥민(토트넘)이 지난 2월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EPL 경기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후 관중석을 향해 포효하고 있다. 버밍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버질 반다이크(리버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베스트 5’로 꼽은 손흥민(토트넘)이 지난 2월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EPL 경기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후 관중석을 향해 포효하고 있다.
버밍엄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지난해 발롱도르 1, 2위를 차지한 선수들로부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정상급 선수로 평가받았다.

버질 반다이크(29·리버풀)는 6일 리버풀 홈페이지를 통해 ‘파이브 어 사이드 팀’(five-a-side team) 선수 5명에 손흥민을 포함시켰다. ‘파이브 어 사이드 팀’은 5인제 미니 축구팀으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포지션별(골키퍼 1명·수비수 1명·미드필더 2명·공격수 1명) 최고의 선수를 뽑는다.

반다이크는 “그는 빠르고 강하다. 수비수를 그라운드에서 지옥에 빠뜨린다”며 “왼발과 오른발을 가리지 않고 골 결정력이 뛰어나다. 그래서 손흥민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드필더 손흥민과 공격수 피에르 오메릭 오바메양(31·아스널) 외에는 맨체스터시티에서만 3명을 뽑았다. 골키퍼 산타나 에데르손(27), 수비수 에므리크 라포르트(26),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29)다.

지난 1일 손흥민은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가 미국의 스포츠 트레이딩 카드 제조사인 톱스와 파트너 계약을 맺고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최고의 재능’ 카드로 들어갈 선수로 직접 뽑은 25명에도 포함됐다. 메시는 지난해 축구계 최고 권위 상인 FIFA 발롱도르 1위를 수상했으며, 반다이크는 수비수로는 처음으로 2018~2019 UE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고 지난해 발롱도르 2위를 차지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4-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