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농구 새 시즌 샐러리캡 25억원 ‘동결’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로 리그가 조기 종료된 남자프로농구의 다음 시즌 연봉총액 상한(샐러리캡)이 이번 시즌과 같은 25억원으로 동결됐다.

한국농구연맹(KBL)은 6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다음 시즌 샐러리캡을 연봉 20억원에 인센티브 5억원을 합친 25억원으로 결정했다. 프로농구 샐러리캡은 2017~18시즌 23억원을 찍은 뒤 매 시즌 1억원씩 올랐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3월부터 리그가 중단된 데다 조기 종료까지 결정되면서 각 구단들이 수입에 타격을 받은 만큼 동결이 결정됐다.

구단 샐러리캡에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은 오는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에 계약하지 못하는 FA는 5월 16일부터 18일까지 구단의 영입의향서를 받아 팀을 선택할 수 있다. 자유계약 대상 선수는 이달 27일 공개된다. KBL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감독상·베스트5 시상식을 오는 20일 KBL센터에서 수상자만 초청해 시상하기로 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4-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