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목욕탕 확진자 통한 2차 감염 우려…확진자 2명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욕탕(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목욕탕(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강원 철원군의 대중목욕탕 이용객을 통한 코로나19의 2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철원 지역 3번 확진자 A씨의 남편인 80대 B씨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9일 대중목욕탕을 이용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목욕탕은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의정부성모병원 간병인인 확진자가 이용했던 곳이다.

B씨는 아내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지난 2일 실시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 재검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6일 오후에는 A씨와 접촉했던 60대 남성 C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자택에서 요양보호사인 A씨에게 요양보호를 받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역학조사 결과 A씨와 접촉한 사람은 모두 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목욕탕을 통한 감염자는 3명, 목욕탕 이용객을 통한 2차 감염자는 3명으로 집계됐다.

해당 목욕탕 이용객으로부터 지역사회로 감염 사례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 2차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